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이제 그만 들어가라’는 말에 상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효리
스포츠서울
가수 이효리가 KBS 2TV 라이브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 최근 녹화에서 “가장 듣기 싫은 말은 ‘이제 그만 들어가라’는말”이라고 털어놨다.

13일 제작진에 따르면 이효리는 이 프로그램의 녹화(방송 14일 밤 12시35분)에서 “’이제 그만 들어가라’는 말이 상처가 된다”라고 고백하면서도 “분명 걸그룹 팬들이 하는 말 같다”며 재치있게 넘겼다.

그는 또한 사람들이 자신을 어렵게 대하는 것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지난 10년간 최고 여가수로 살아온 그는 “내가 쎄 보이는지 사람들이 너무 어렵게 대한다. 심지어 방송국을 가도 PD님들이 어려워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효리는 이날 녹화에서 빅뱅의 대성과 ‘하우 디드 위 겟(How did we get)’을 듀엣으로 불렀다.

그는 대성과 듀엣 경험이 많으냐는 질문에 “노래방 가서 듀엣곡을 부르곤 했지만 사실 우리 둘은 함께 개그 댄스를 더 많이 춘다”라며 웃었다.

이효리는 또한 요즘 여가수들과 비교하면 키가 큰 편이 아닌데도 언제나 ‘가장섹시한 가수’ ‘완벽한 몸매의 소유자’로 뽑히는 비결을 묻자 “가장 중요한 것이 자세”라며 MC 유희열의 자세를 교정해주기도 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이와 함께 봄 개편을 맞아 가수 루시드 폴의 새 코너 ‘만지작’을 선보인다.

’만(약에) 지(금 그대가) 작(사가라면)’이라는 뜻의 ‘만지작’에서 루시드 폴은프로그램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멜로디를 소개하고 그에 어울리는 가사를 뽑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