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화속으로’ 칸 마켓서 유럽에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녀’ 언론시사서 박수갈채

한국전쟁 당시 학도병들의 실화를 그린 영화 ‘포화 속으로’의 판권이 제63회 칸 국제영화제 마켓에서 유럽에 판매됐다.


▲ 배우 전도연(왼쪽부터)과 윤여정, 이정재 등 영화 ‘하녀’ 출연진들이 14일(한국시간) 프랑스 칸 리베라 극장 앞에서 열린 포토콜 행사에서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제63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하녀’는 15일 새벽 출연진의 레드카펫 행진에 이어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본격 경쟁에 돌입한다.

연합뉴스


14일 ‘포화 속으로’의 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 영화는 유럽 내 독일어권 지역과 베네룩스 3국에 배급망을 가진 아스코트 엘리트 엔터테인먼트그룹에 팔렸다.

한국전쟁 중 71명의 학도병과 인민군이 벌인 전투를 다룬 이 영화는 권상우, 최승현(빅뱅 T.O.P), 차승원, 김승우 등이 출연했고 ‘내 머리 속의 지우개’의 이재한 감독이 연출했다. 다음 달 개봉 예정이다.

한편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임상수 감독의 ‘하녀’가 13일(이하 현지시간) 언론 시사를 통해 공개됐다. ‘밀양’으로 2007년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전도연과 프랑스에서 인지도가 상당한 임상수 감독에 대한 믿음, 그리고 경쟁부문 진출작이라는 프리미엄 덕에 오후 10시에 시작한 시사회는 빈자리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룩셈부르크 일간 ‘룩셈부르크 워르트’의 영화담당 장 루이 쉐펀 기자는 “매우 스타일리시하고 화면구도가 뛰어난 영화”라고 호평했다. 이름을 밝히길 꺼린 50대의 미국 기자도 “전도연의 연기가 무척이나 인상적인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시사회 뒤 영화관 곳곳에서 박수가 터져 나왔다. 언론 시사는 일반 공식상영과는 달리 박수가 인색한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하녀’는 14일 밤 10시30분 뤼미에르극장에서 공식상영된다.

이경원기자·연합뉴스 leekw@seoul.co.kr
2010-05-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