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 최진영 49재에 두 조카 환희-준희 참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3월29일 생을 마감한 고 최진영의 49재가 두 조카 환희. 준희 등 가족과 지인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치러졌다.

16일 오전 10시30분 고 최진영의 임시묘가 설치된 경기도 양평 갑산공원묘원에서 추모예배 형식으로 49재가 진행됐다. 이날 49재에는 아버지 최국현 씨와 어머니 정옥숙 씨 그리고 고인의 누나인 고 최진실의 두 자녀이자 조카인 환희. 준희가 각각 빨간 장미 꽃바구니를 들고서 엄마와 삼촌의 묘지 앞에 내려놔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어머니 정 씨는 “진실아. 엄마는 어떡하니. 진실아. 진영아 보고 싶다. 보고 싶어”라고 외치며 먼저 세상을 떠난 두 자식에 대한 깊은 슬픔을 드러냈다.

한편. 최진영의 유골은 장례식 직후 갑산공원 내 최진실의 봉안묘에서 2m 떨어진 임시 봉안묘에 안치됐다. 정식 봉안묘는 49재까지 시간이 촉박해 사후 100일이 되는 오는 7월6일쯤 재안장식을 치르기로 했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