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성일,로맨틱 코미디로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기자 신성일(73)이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MBC 4부작 드라마 ‘나는 별일 없이 산다’(극본 이정란·연출 임화민)로 브라운관에 돌아온다.


▲ 연기자 강신성일
대구=연합뉴스
 1993년 방송된 ‘여자의 남자’ 이후 17년만에 연기자로서 브라운관에 복귀한 셈이다.2005년 영화 ‘태풍’에서 대통령 역으로 얼굴을 내밀며 연기자로 복귀한 바 있지만 오래간만에 주인공으로 팬들을 만나게 됐다.


 수목드라마 ‘개인의 취향’의 후속으로 방송되는 이 드라마는 은퇴한 노교수가 연하의 여인과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신성일이 연기하는 ‘신정일’은 자유분방한 사고를 가졌지만 자신에 대해서는 엄격한 원칙주의자다.경제력 있고 젠틀한 노신사 이미지를 갖고 있지만 참을 수 없는 속 감정이 잠꼬대로 표출되는 엉뚱한 면도 있다.

 신성일이 로맨스를 펼치는 상대 여성은 32살 연하의 하희라(41)가 연기했다.횟집의 종업원으로 한 때 스튜어디스를 꿈꾸던 여인이다.

 제작진은 “신성일씨를 처음부터 염두에 두고 대본을 썼다”고 소개하며 “70대 남성과 40대 여성이 사랑을 통해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생의 의미와 가치를 깨달아 가는 과정을 그렸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