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드‘24’ 데니스 호퍼 별세…전립선암 합병증 원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0년대 최고 영화로 평가받는 ‘이지 라이더’의 감독과 주연을 맡았던 배우 데니스 호퍼가 2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별세했다. 향년 74세.

호퍼는 이날 LA 인근 해변도시 베니스의 자택에서 친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전립선암 합병증으로 숨을 거뒀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

지난해 10월 전립선암 진단을 받은 호퍼는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지난 3월 말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2천403번째 스타로서 자신의 이름을 올리는 행사에 참석해 마지막으로 대중에게 모습을 드러냈었다.


▲ 1960년대 최고의 영화 중 하나인 ‘이지 라이더’에서 감독ㆍ주연한 할리우드 영화배우 데니스 호퍼가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베니스 자택에서 전립선암 합병증으로 별세했다. 향년 74세. 사진은 1991년 당시 호퍼의 모습.
AP=연합뉴스
그는 1955년 영화 ‘이유없는 반항’에서 제임스 딘을 위협하는 고교 갱단의 일원으로 연기생활을 시작한 후 50여 년간 ‘미국인 친구’(1977)와 ‘지옥의 묵시록’(1979), ‘블루벨벳’(1986) 등 115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했다.


이 중 그에게 가장 큰 명성을 준 영화는 1969년작 ‘이지 라이더’. 스스로 각본을 쓰고 돈을 마련해 주연까지 맡은 이 영화는 1960년대 미국 젊은이들이 기성세대의 권위에 대한 반항과 자기들 나름의 자유를 찾으려는 모습을 그려 할리우드의 주목을 받았다. 이 영화는 38만달러의 적은 돈을 투자해 4천만달러를 벌어들여 흥행에도 크게 성공했다.

1936년 캔자스에서 태어난 호퍼는 지금까지 다섯 차례 결혼했고, 암 투병 중이던 지난 1월 아내 빅토리아 호퍼(42)가 포악한 행동을 일삼았다며 이혼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개인사는 그다지 순탄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