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대마초 혐의’ 가수 겸 배우 A씨 “누구냐 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인 김 모(24)씨가 대마초를 상습적으로 흡입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 30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형사2부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서울 강남구 자신의 집에서 영어학원 강사 이 모(26·여)씨로부터 구입한 대마초를 모두 18회에 걸쳐 상습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필로폰과 대마초를 상습 투약한 혐의로 가수 김씨 외에 11명을 불구속 기소하고. 재미교포 출신 영어학원 원장 C(29)씨 등 12명을 구속 기소했다.

댄스 가수로 활동해온 김씨는 최근 영화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또 다시 연예계에 마약 파문이 확대될지에 우려 섞인 시선을 보내면서 김씨가 누구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영숙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