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기자’ 박정아 “길 다이어트 때 같이 굶었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정아(29)가 명함을 바꿨다. ‘가수’에서 ‘연기자’로 말이다. 이전처럼 잠시 외도가 아니다. 20대 초반부터 중반까지 인기그룹의 리더로 살아왔다면. 앞으로 시작될 30대는 ‘연기자 박정아’로 노선을 확실히 정했다. 얼마전 종영한 SBS드라마 ‘검사 프린세스’가 첫 시작이었다. 떨리는 손으로 대본을 들여다봤던 그는 이제 아쉬운 마음으로 대본을 내려놨다. 하지만 서운함도 잠시. 또 다른 작품과 역할에 목말라 있어 행복하다며 금세 씩 웃었다.

◇‘연기하는 박정아’ 로 불러주세요!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것은 언제나 즐겁고 들뜬다. 박정아도 스포츠서울과 인터뷰에서 이러한 느낌을 충분히 느낀 듯 얼마전 종영한 ‘검사프린세스’ 얘기를 쏟아내느라 정신이 없었다. 2004년 SBS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로 주연 연기자 데뷔를 했지만 당시 저조한 시청률로 실패의 쓴 맛을 봤다. 꼭 6년 만에 다시 도전한 안방극장 나들이다. 이전처럼 주연은 아니였지만. 다시 시작한다는 새로운 각오로 카메라 앞에 섰다고 했다.

“데뷔 이후 이렇게 떨려본 적은 처음인 것 같아요. 첫 촬영 전 날 거의 밤을 샜어요. 새벽에 (박)예진이한테 전화를 걸었더니. ‘야! 너 왜이래. 그냥 막해! 잘 할 수 있을거야!’라며 응원을 해주더라고요. 오랜만에 연기를 하면서 부담이 없다고는 말하지 못하겠지만. 가슴이 많이 떨렸던 것 만큼은 사실이에요. 다행히 요즘은 가수들이 연기하는 게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져서 조금 더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고요.”

‘검사프린세스’에서 미국 입양아 출신의 변호사 제니 역을 맡았다. 평소 털털하고 애교 많은 박정아의 성격과는 정 반대의 이지적이고 차가운 성격의 소유자다. 그래서 더욱 애착이 갔다. 또 ‘인기그룹’ 쥬얼리의 맡언니에서 홀가분하게(?) 막내로 촬영장을 누비는 재미도 쏠쏠했다.

“가수로서는 늘 언니였지만. 연기자로는 막내였어요. 마음껏 애교떨고 살았어요.(웃음) 촬영장이 늘 즐거웠고. 지금도 그립고요. 지금 이 기분을 가슴에 품고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먼 훗날 가수 박정아로서 무대위에 섰을 때 지금 이 시간이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열심히 할거예요.”

◇내 남친 이제 그만 소개합니다!

박정아는 연예인 공개커플이다. ‘힙합듀오’ 리쌍의 멤버이자 요즘 한창 만능엔터테이너로 주가를 높이고 있는 길의 그의 남자친구다. 방송에서 두 사람은 애정을 한껏 드러낼 정도로 서로에 대한 믿음이 강하며. 청계산에 함께 오르며 건강을 챙기기도 한다. 이제 서로 활동분야가 달라져 많은 시간을 갖지 못하지만. 그래도 늘 든든한 지원군이돼주고 있다. 그러나 박정아는 “이제 오빠 얘기는 그만 하려고요”라며 손사래를 쳤다.

“물론 잘 지내고 있고요. 언제나 믿음직스럽죠. 하지만. 이제 조금 자제하려고요.(웃음) 우리 두 사람에 대한 것은 너무나 개인적인 일이라서요. 좋은 일이 생기면 말씀드리겠지만. 아직 둘다 활동에 전념하고 있어요. 아무튼 잘 지내요!”

두 사람은 요즘 “끝까지 비밀로 할 수 있었는데. 너 때문에 들킨거잖아”라며 서로 티격태격하기도 한다. 하지만 최근 MBC ‘무한도전’을 통해 길이 20㎏감량 성공에 대한 얘기를 꺼낼 때만큼은 너무 기뻐했다.

“에휴~ 말도 마세요. 오빠가 많이 고생했어요. 밥을 한끼도 못 먹고 닭가슴살이랑 샐러드만 먹었어요. 전 미안해서 같이 먹지 않고요. 집에 가서 양푼비빔밥 먹었어요.(웃음) 그런데 요즘 다시 요요가 온 것 같던데요. 아무튼 길이 오빠 다이어트 하느라 많이 고생했어요.”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