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젤리나 졸리, 7월 한국 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앤젤리나 졸리
연합뉴스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가 오는 7월 말 자신이 주연한 영화 ‘솔트’의 개봉에 맞춰 내한한다고 영화 배급사인 ‘소니 픽쳐스’가 31일 밝혔다.

 졸리가 한국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니픽쳐스는 “한국 관객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졸리의 방한이 기획됐다”며 “졸리는 7월28일 한국 관객과 만날 예정이며 체류 기간 등 자세한 세부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당초 영화는 전 세계 동시 개봉에 맞춰 한국에서도 7월22일 개봉될 예정이었으나 졸리의 방한으로 같은 달 29일로 연기됐다.

 영화 ‘솔트’는 CIA 요원 에블린 솔트(안젤리나 졸리)가 이중 첩자로 의심받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영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