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천희, 단순무식 조폭으로 ‘글로리아’ 캐스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천희가 MBC 새 주말드라마 ‘글로리아’(가제)에서 남자다운 캐릭터로 다시 태어난다.


▲ 이천희


‘민들레 가족’ 후속으로 오는 7월부터 방송하는 이번 드라마에서 이천희는 나이트클럽 주변에서 살아가는 단순무식한 조폭 ‘하동아’역을 맡았다. 일할 때는 다혈질에 거친 남자의 모습이지만. 어렸을 때부터 소꿉친구로 자란 여자친구 나진진에게는 자상하고 의리있는 모습을 보이는 캐릭터다. 또한. 하류 인생을 살아온 자신과는 전혀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한 여성을 만나면서 인생을 걸고 단 한 번의 사랑을 꿈꾸는 지고지순한 면도 선보일 예정이다.


‘하동아’는 전작인 SBS 드라마 ‘그대 웃어요’에서 보여줬던 철없고 순수한 모습이나 ‘패밀리가 떴다’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인 어수룩한 모습과는 상반된. 진한 남자의 향기가 묻어나는 배역이어서 이천희의 연기 변신에 팬들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김영숙기자 eggroll@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