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상현 10억대 손배소 前 소속사에 승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중앙지법 민사30부(노만경 부장판사)는 8일 탤런트 윤상현씨의 전 소속사가 전속계약을 위반했다며 윤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 윤상현
 윤씨의 전 소속사는 지난해 “전속계약 기간이 남았음에도 윤씨가 일방적으로 계약을 파기해 회사의 매출과 이미지에 큰 손해를 끼쳤다”며 “10억1천만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윤씨는 지난해 MBC ‘내조의 여왕’에서 ‘태봉이’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스타덤에 올랐다.

 앞서 서울남부지법은 7일 G의류업체가 광고계약을 위반했다며 윤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윤씨와 소속사가 9천500만원을 배상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