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스캔들 난 남자들 어땠냐구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연아가 9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의 ‘무릎 팍 도사’에서 이상형을 비롯한 연애관을 밝혔다.

▲ 김연아
연합뉴스


김연아는 “남자친구가 있었으면 좋겠지만 없다. 살기 바빠서 당장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며 밝게 웃었으며 열애설이 났던 상대들에 대해서는 “1%도 이성으로서의 감정은 없었다. (소문의) 상대방에 대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상형을 묻자 “(딱히) 이상형은 없다”면서도 “쎈 척하는 것만은 안된다”고 했다.

라이벌인 일본의 아사다 마오 선수에 대해서는 “그런 선수와 경쟁하게 된 것이 행운인 것 같다”며 “세계선수권대회 시상대에 함께 올랐을 때 ‘내가 처음부터 끝까지 이 선수와 경쟁을 해오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마오 선수가) 잘하는 모습을 보면 ‘따라잡아야 하는데’라는 생각이 든다. 이런 선수가 없었다면 노력을 덜 하게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분의 녹화는 김연아가 선수생활을 지속하겠다고 발표하기 전인 지난 4월 초 진행됐다.

김연아는 “오래전부터 나의 마지막은 올림픽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 시즌을 지내다 보니 더 해볼 만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조금은 편하게 살고 싶다는 마음이 많이 있기는 하지만 (은퇴해서) 경기를 안 하고 있으면 다시 하고 싶어지지 않을까 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많은 선수들이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꿈을 향해 달려가는데 그 꿈을 잡은 게 나라는 사실에 행복하다”며 “쌓아온 경력들이 무너지지 않도록 항상 겸손한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