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재범 “한국인임이 늘 자랑스러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 합작영화 촬영차 입국

그룹 2PM의 전 멤버 재범(23)이 18일 영화 ‘하이프 네이션’ 촬영차 한국에 돌아왔다. 지난해 9월 출국 이후 9개월 만이다. 재범은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시절 지인과 주고받은 한국 비하 글이 논란이 되면서 돌연 한국을 떠났었다.


▲ 한국 비하글 논란으로 미국으로 떠났던 인기그룹 2PM 출신의 재범이 18일 오후 한미합작영화 ‘하이프 네이션’ 촬영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재범은 부모님과 남동생, 사촌 형제, 비보이팀 AOM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공항에는 재범을 보기 위해 1500여명의 팬들이 모여 공항이 떠나갈 듯 함성을 질렀다. 하지만 일부 팬들이 재범의 뒤를 쫓아 넘어지는 등 공항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공항에는 경찰 2개 중대 180명, 사설 경호원 30명이 배치됐다.

재범은 귀국 직전 자신의 홈페이지(www.jaypark.com)에 입국 심경을 남기고 “한때 어리고 철 없던 시절에 했던 말 때문에 제 마음과는 다르게 많은 오해가 있었다.”면서 “하지만 한국인의 피가 흐르는 한국인임이 자랑스럽다. 한국에 살면서 한국을 알게 됐고, 제 부모님도 한국인이고 제가 어디에 가서 무엇을 하든 한국인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2PM 멤버들에게도 “얘들아, 우리가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는 상황이 돼 버려 안타깝고 미안해.”라는 말을 남겼다.

조태성기자 cho1904@seoul.co.kr
2010-06-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