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4집 일부 표절… 후속 활동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이효리(31)가 4집 수록곡 중 일부에 대해 표절 사실을 직접 인정했다.

이효리는 20일 오전 자신의 인터넷 팬카페에 올린 글을 통해 “4집 수록곡 중 (신예 작곡가) 바누스 바큠으로부터 받은 곡들이 문제가 됐다.”면서 “처음 데모곡이 유출됐다는 말을 믿었고 또 회사를 통해 받은 곡들이어서 의심하지 않았다. 그러나 조사 결과 그 곡들이 바누스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밝혔다.

▲ 이효리
엠넷 제공
이효리가 바누스 바큠으로부터 받은 ‘브링 잇 백’, ‘하우 디드 위 겟’, ‘그네’ 등 7곡은 인터넷에서 끊임없이 표절 논란이 일었으나 소속사인 엠넷미디어는 데모곡이 유출된 것이라고 밝혔다. 바누스 바큠은 바누스(본명 이재영)를 중심으로 한 작곡가 집단으로 알려졌다.

●“두 곡 표절 확인… 도의적 책임 지겠다”

이효리는 이 글에서 “모든 곡들이 외국곡이어서 원작자를 찾는 데 시간이 좀 걸렸다.”면서 “그 중 두 곡은 다른 원작자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고 원작자와 접촉해 논의 중이다. 그분들께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힌 만큼 도의적인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했다.

엠넷미디어는 해당 곡들의 원저작권자가 확인되면 이효리에게 이 곡들을 넘긴 작곡가를 사기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다. 엠넷미디어는 “지난 4월부터 해외 원저작권자를 찾기 위해 인터넷에 거론된 모든 아티스트에게 확인 이메일을 보냈다.”면서 “이중 2곡의 원저작권자로부터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원저작권자 확인되면 바누스 고소”

이어 “지난 4월 표절 논란이 일었을 때도 바누스가 결백을 주장하며 영국 스튜디오 녹음 일지 등 각종 증빙 서류를 제출했는데 조작된 문서였다.”면서 “원저작권자가 확인되면 바누스를 사기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다. 현재 바누스가 도주할 것에 대비해 여권과 신분증을 받아놓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2집 당시 표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이효리는 또다시 표절 논란을 겪음에 따라 후속곡 활동 없이 이번 음반 활동을 마무리짓게 됐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0-06-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