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년만에 국내 복귀, 간미연 “14년차 신인가수예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이틀곡만 10번 이상 재녹음했어요.”



3년 만에 국내 무대에 서는 간미연(28)의 각오가 새롭다. 그동안 중국에서 한류 스타로 활발하게 활동한 그는 다음달 1일 디지털 싱글 ‘미쳐가’를 발표한다. 이번 노래는 발라드의 대가인 프로듀서 방시혁 작품이지만. 댄스 음악이다. 베이비복스 전 멤버로 솔로 전향 이후 줄곧 발라드를 해온 간미연에게는 새로운 도전인 셈이다.

오랜만의 국내 활동을 앞두고서 “데뷔 14년 차 신인 가수”라고 밝힌 간미연은 완벽한 곡을 완성하려고 한 달 동안 10회 이상 재녹음을 했으며 방시혁의 혹독한 조련에 눈물까지 흘렸다.


25일 공개한 뮤직비디오 티져 영상에선 그룹 엠블랙의 이준과 호흡을 맞춰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극 중에서 이준을 방 안에 감금한 간미연은 기존의 가냘픈 이미지가 아닌 팜므파탈의 치명적인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간미연은 오는 30일 엠블랙의 멤버 미르와 함께 쇼케이스를 연 후 다음달 1일 케이블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용습기자 snoopy@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