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표절 논란 4집곡 음원서비스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효리
이효리(31)가 표절 논란에 휩싸인 4집 일부 수록곡의 음원 서비스를 최근 중단했다고 소속사인 엠넷미디어가 27일 밝혔다.

이효리는 작곡가 바누스로부터 받은 7곡이 도용된 곡이었다고 지난 20일 주장하고 이어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이 곡들의 트랙을 삭제하는 후속 조치를 취했다.

삭제된 곡들은 4집 수록곡 중 ‘브링 잇 백(Bring It Back)’, ‘필 더 세임(Feel the Same)’, ‘하우 디드 위 겟(How Did We Get)’, ‘아임 백(I’m Back)’, ‘메모리(Memory)’, ‘그네’, ‘하이라이트(Highlight)’ 등이다.

엠넷미디어 관계자는 “논란이 된 곡들의 해외 원작자를 찾는 상황이기 때문에, 음원 서비스를 지속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