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섹시 첩보원’ 변신 이지아, 무술 삼매경에 풍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지아가 무술 삼매경에 빠졌다.


▲ 이지아


올 하반기에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아테나 : 전쟁의 여신’(이하 아테나)에서 파워풀하고 섹시한 첩보원 한재희 역을 맡은 이지아는 그동안 보여줬던 귀엽고 청순한 캐릭터를 벗고 섹시한 카리스마를 선보이기 위해 무술로 몸을 다지고 있다.

최근 공개된 ‘아테나’ 캐릭터 사진에서 이지아는 MBC ‘태양사신기’와 ‘베토벤 바이러스’의 귀여운 이미지를 싹 씻고 근육이 붙은 탄탄한 몸매 라인을 선보였다.

이지아는 이번 드라마에서 감춰뒀던 섹시함을 마음껏 발휘하며 그동안의 연기력 논란을 잠재우는 것은 물론이고 ‘월드 스타’로 발돋움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아테나’는 지난해 방송돼 큰 인기를 끌었던 KBS2 ‘아이리스’의 스핀 오프 드라마로 6개국 해외 로케이션 등 스케일을 더욱 확대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이지아는 배우 정우성. 차승원. 수애와 함께 극 중에서 4각 멜로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김영숙기자 eggroll@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