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크릿가든’ 본격 판타지 시작, 길라임 아버지에 관심 증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시크릿가든’이 주인공 김주원(현빈 분)과 길라임(하지원 분)의 영혼이 뒤바뀌면서 본격적인 판타지의 문을 활짝 열었다.




28일 방송에서 전날 얻어온 정체불명의 술을 마신 현빈과 하지원은 다음날 아침 서로의 영혼이 바뀐 사실을 알고 경악한다. 영혼이 바뀌고 난뒤 현빈은 두다리를 모으고 앉는 등 여성스러운 모습으로. 하지원은 다리를 쩍 벌리고 앉는 ‘쩍벌남’의 모습으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과정에서 두사람의 영혼을 바꿔놓은 하지원의 아버지에게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하지원과 현빈에게 닭백숙을 해준 ‘신비가든’ 아주머니 얼굴이 어느 순간 하지원의 아버지(정인기 분)로 바뀌었기 때문. 게다가 소방관이던 하지원의 아버지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닌 설정이어서 더욱 호기심을 자아낸다.

극중 하지원의 아버지는 “정말 미안하네. 이렇게라도 딸을 살리고 싶은 못난 부정을 자네가 이해해주게”라고 말해 영혼이 바뀐 두 사람의 앞날에 비극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음을 암시했다.

제작진은 “길라임 아버지의 정체에 대해서는 아직 김은숙 작가의 머릿속에만 있다”며 두사람의 영혼을 바꿔놓은 것은 물론 앞으로 전개에 결정적 역할을 할 하지원 아버지의 정체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한편 현빈과 하지원의 영혼이 바뀌면서 본격적인 판타지 드라마로 진입한 가운데 전국시청률은 20.9%(AGB닐슨미디어리서치 기준)로 전일보다 소폭 하락했다.

김영숙기자 eggroll@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