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준호 “부모님께 인사 먼저 드리고 결혼 날짜 잡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하정 씨) 부모님께 인사 먼저 드리는 게 순서죠.”

MBC 이하정(32) 아나운서와 교제 중인 배우 정준호(41)가 항간에 나온 3월25일 결혼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6일 스포츠서울과 전화통화에서 “결혼 아직 확정 안했다. 노총각 결혼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웃음)”면서 “신중하게 좋은 만남을 갖고 있으니 잘 지켜봐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결혼설에 대해서 “MBC 드라마 ‘역전의 여왕’을 촬영 중이고 스케줄이 많아 아직 상견례도 못했고. (이하정 아나운서) 부모님께 인사도 못드렸다. 결혼에는 절차가 있는데 먼저 찾아뵙는 게 순서인것 같다. 좋은 사람이니까 좋은 결실을 맺을 것이다. 그러나 아직 결혼 날짜를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준호는 지난해 말 있은 MBC ‘연기대상’ 시상식 때 “내년에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후 교제 중인 여성이 이하정 아나운서로 밝혀져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그리고 지난 4일 KBS2 라디오 ‘임백천의 라디오 7080’에 출연해 “일단 좋을 날짜를 잡을 생각”이라고 우회적으로 결혼 계획을 드러내면서 ‘오는 3~4월쯤 결혼을 할 것 같다’는 말이 측근들을 통해 흘러나왔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