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만순이?’ 김태희, 연기-운동 병행하는 엄청난 체력 과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태희는 백만순이?’

MBC수목극 ‘마이 프린세스’에서 ‘발랄털털공주’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김태희(31)가 안도의 한숨을 내쉰뒤 피트니스센터로 직행했다.

▲ 배우 김태희
데뷔이후 첫 로맨틱 코미디물에 도전한 김태희는 지난 5일 첫 방송과 6일 방송 모두 집에서 혼자 지켜봤다. 주위의 우려와 스스로 느낀 부담이 적지 않았던 터라 조용히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링한 것. 다행히전국시청률 15.9(1회)%와 17.6%(2회·AGB닐슨미디어리서치)의 성공적인 출발 소식에 기쁘게 운동에 나섰다.


김태희의 측근은 “드라마 촬영이 시작된뒤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3~4시간 밖에 되지 않는 가운데도 매일 운동을 빼먹지 않았다”면서 “김태희의 엄청난 체력에 주위에선 ‘백만순이’라는 별명을 붙여줬을 정도다. 6일과 7일 모두 촬영이 없는 가운데서도 쉬지 않고 피트니스센터로 향했다”고 전했다.

남혜연기자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