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NATE 검색어로 본 e세상 톡톡] 중국發 현빈·송혜교 결별설… “진짜?” 네티즌 의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 - 현빈(왼쪽) 송혜교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현빈이 대세임을 뚜렷이 입증한 한 주였다. 2011년 첫째 주 인터넷을 강타한 최고의 핫뉴스는 연예계 공식 커플인 현빈과 송혜교의 결별설이었다. 발단은 중국의 한 언론매체가 보도한 결별 기사. 송혜교의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며 결별설을 부인했지만 현빈이 지난 연말 시상식과 최근 방송 인터뷰에서 송혜교를 언급하지 않은 것을 근거로 결별설에 대한 의혹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현빈은 배우 이연희와의 에피소드로 8위에도 올랐다. 이연희가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민낯 사진 아래에 팬들이 ‘살살 녹네녹아.’란 글귀가 적힌 현빈 스티커를 붙였는데 이것이 마치 현빈이 이연희를 보고 말하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이연희가 직접 현빈 스티커를 붙인 것으로 오해하기도 했다. 현빈의 인기가 워낙 높다 보니 생긴 웃지 못할 해프닝이다.

2위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재산 환원. 김 전 대통령은 지난 5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의 신년 인사를 받는 자리에서 50억원에 이르는 상도동 자택과 거제도 땅 등 재산 전부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여고생 가수 아이유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한 관심도 여전히 뜨거웠다. 아이유가 지난 2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농구경기 시투 때 입은 옷차림이 ‘아이유 개념 복장’이란 제목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란 왕자 알리레자 팔레비가 지난 4일 미국 보스턴 자택에서 권총 자살을 한 소식이 4위였다. 하버드대학원생인 알리레자 왕자는 지난 몇 년 새 아버지와 여동생의 잇단 죽음과 관련해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류스타 배용준과 박진영이 의기투합해 만든 드라마 ‘드림하이’의 극중 설정 논란이 5위에 올랐다. 고교 진학을 앞둔 주인공 고혜미가 사채업자의 강요로 밤무대 오디션에 오르는 설정이 지나치게 자극적이라는 비난을 샀다.


6위는 연인 간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유명 애플리케이션 ‘오빠 믿지’를 개발한 김모(25)씨의 불구속 입건이었다.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 없이 타인의 스마트폰 위치 정보를 이용한 서비스를 수십만명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5000원짜리 ‘통큰치킨’으로 논란을 빚은 롯데마트가 이번엔 ‘통큰갈비’ 구설수로 검색어 7위에 올랐다. 미국산 LA갈비를 절반가격에 판매하고 있는 것. 이에 전국한우협회는 “구제역으로 도탄에 빠진 한우농가를 사면초가로 몰아넣고 있는 롯데마트에 대해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며 반발했다.

9위는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가든의 결말이 차지했다. 8일 방송에서 라임(하지원)이 영화 촬영 중 교통사고로 뇌사판정을 받는 상황이 그려졌으나, 이날 아영(유인나)이 라임에게 “오늘 영화가 대박 나는 꿈을 꿨다.”고 말해 드라마의 해피엔딩을 암시했다. 시크릿가든은 시청자 게시판이 둘의 사랑을 안타까워하는 시청자들의 의견으로 한때 접속이 마비됐을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10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알 자지라 친선전 2-0 승리였다.

이순녀기자 coral@seoul.co.kr
2011-01-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