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청률이 뭐길래” 조기종영 후폭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폭풍의 연인’ 두달만에 퇴출

MBC가 시청률이 저조한 일일드라마 ‘폭풍의 연인’(극본 나연숙, 연출 고동선)을 조기 종영키로 해 파문이 일고 있다. 방송 두달여 만의 조기 종영 결정은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극히 이례적인 조치다. 작가는 “시청률 지상주의가 빚어낸 방송사의 횡포”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MBC는 총 120회 방송 예정이던 이 드라마를 이달 말 50회분까지만 내보내기로 했다. 미니시리즈는 종종 조기 종영 사례가 있지만 일일 드라마는 조기 종영 자체가 드문 데다, 예정된 방송분을 절반도 채우기 전에 나온 ‘극약 처방’이어서 방송가도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집필을 맡은 나연숙 작가는 지난 11일 “24회 방송을 마친 지난해 연말 방송사로부터 2월 말까지만 방송하겠다는 통보를 받았고 지난주 다시 1월 말까지 방송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24회면 한 달 남짓한 분량인데 6개월 중 겨우 한달 방송된 상황에서 종방을 결정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18일 시작한 ’폭풍의 연인‘은 토종 호텔 업계의 대모로 불리는 민혜성 여사의 가족 이야기를 그렸다. 음모와 갈등보다는 이해와 용서에 초점을 맞추며 ‘탈(脫)막장’을 전면에 내세웠다. 정보석, 김민자, 손창민, 최명길, 심혜진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도 화제가 됐다. 하지만 줄곧 한 자릿수의 부진한 시청률을 보여왔다.

나 작가는 “일일 연속극이 15세 시청 불가 등급을 받는 상황을 개탄하며 따뜻한 드라마를 만들어보자는 뜻에서 중견 연기자들이 힘들게 출연을 결정해 줬다.”면서 “탈막장 드라마를 만들자고 기획해 놓고 (이제 와서) 시청률을 기준으로 일찍 방송을 끝내는 것은 옳지 않다.”고 MBC를 비판했다.


‘폭풍의 연인’에 출연 중인 한 중견 연기자는 “1월 초 조기 종영 이야기가 나와 무척 황당하고 자존심에 적잖은 상처를 입었다.”면서 “최근 드라마 경쟁에서 계속 밀린 MBC가 스타 작가와 연기자들을 통해 반전을 시도하다 여의치 않자 지나치게 조급하게 결정을 내린 것 같다.”고 꼬집었다. MBC 측은 “회사 차원에서 내부 검토를 벌인 결과, 이 시점에서 (드라마의) 막을 내리는 것이 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렸다.”면서 “(배우나 제작사 등의 피해에 대해서는) 계약 조건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드라마 평론가인 윤석진 충남대 국문과 교수는 “시청자의 볼 권리보다 방송사의 이익을 더 중시하는 세태를 반영한 대표적 사례”라면서 “가족 시청 시간대인 일일 연속극마저 시청률에 휘둘리는 좋지 않은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1-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