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폭풍의 연인’ 2월말 종방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말 조기 종방될 방침이던 MBC 일일드라마 ‘폭풍의 연인’(극본 나연숙, 연출 고동선)이 한 달 늦은 2월 말까지 방송된다.




▲ MBC 일일드라마 ‘폭풍의 연인’
연합뉴스


MBC 관계자는 13일 “’폭풍의 연인’을 2월 말까지 방송하기로 결정했다”며 “어제 긴 시간 회의를 걸친 끝에 이 같이 결정했다. 70회 내외까지 방송하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MBC는 앞서 편성기획회의를 통해 당초 120부작으로 기획된 이 드라마를 시청률 부진을 이유로 이달 말 50회까지만 방송하기로 결정했고 이에 이 드라마의 나연숙 작가가 강하게 반발하며 갈등이 빚어졌었다.


작년 11월 방송을 시작한 ‘폭풍의 연인’은 토종 호텔 업계의 대모로 불리는 민혜성(김민자)의 가족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탈(脫)막장’을 전면에 내세우며 주목받았지만 한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고전해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