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찰 ‘김시향 누드 유출’ 고소사건 수사 착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경찰서는 레이싱 모델 출신 연예인 김시향(29)씨가 자신의 누드 사진을 유출했다며 전 소속사 관계자를 고소한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 김시향
 서울중앙지검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고발장을 토대로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김씨와 전 소속사 관계자 이모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김씨는 지난달 자신의 누드 화보가 휴대전화 모바일 서비스 등을 통해 퍼지자 “누드 사진을 상업적 목적으로 유출하지 않기로 하고 출연계약을 맺었는데 사진이 유출됐다”며 최근 이씨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김씨는 누드 사진의 저작권을 주장하는 업체 관계자와 모바일 서비스 업체 대표도 함께 고소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