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성민 2년6개월 실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성민
연합뉴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 배준현)는 24일 필로폰 투약 및 밀수입 혐의로 구속기소된 탤런트 김성민(38)씨에게 징역 2년 6개월과 추징금 90만 4500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필로폰을 직접 투약한 데다 3회에 걸쳐 필리핀에서 1g을 직접 밀수입하는 등 사회에 미친 해악이 상당하다.”면서 “다만 모두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는 데다 수사 과정에서 협조한 점 등을 감안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2008년부터 세 차례에 걸쳐 필리핀 세부에서 현지인에게 산 필로폰을 밀반입한 뒤 피운 혐의로 구속기소됐으며, 검찰은 앞서 열린 공판에서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이민영기자 min@seoul.co.kr

2011-01-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