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콘 발레리NO’ 박성광 “연습 때도 민망해 빈 사무실서 연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후배들 보기 민망해서 모두 퇴근한 빈 사무실에서 연습해요.”

KBS2‘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발레리NO’가 시청자들에게 폭풍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가운데 이 코너에 출연중인 개그맨 박성광이 연습 때의 민망함을 고백했다. 박성광은 “연습할 때 역시 실제 무대와 똑같은 복장으로 한다”며 “선후배들 보기 민망해서 모두 퇴근한뒤 빈 사무실에서 연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레리NO’는 박성광을 비롯해 이승윤. 정태호. 양선일이 몸에 착 달라붙는 발레리노 복장을 하고 무대에 올라 하반신의 특정 신체부위를 가리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 코너를 위해 ‘발레리NO’팀은 발레 공연을 자주 관람한 것은 물론 실제 발레리노에게 자세와 용어 등을 개인교습 받으며 전문성을 높이고 있다.

다른 멤버들보다 발레 동작과 명칭을 외우는게 느려 고민이라는 박성광은 “발레 선생님이 워낙 착한 분인데 내가 하도 못하니까 화를 내시더라”며 “이번 코너 덕분에 아름다운 발레 문화를 접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앞으로 더 다양한 동작과 용어들을 도입해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 하반신 특정 신체부위를 가리는 바를 치우고 공연할 깜짝 계획도 세워져있다.

김효원기자 eggroll@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