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프라 윈프리, 아버지 다른 여동생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56)가 24일 아버지가 다른 여동생이 있다는 또 다른 ‘가족의 비밀’을 깜짝 공개했다.


▲ 오프라 윈프리
 윈프리는 이날 방송된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밀워키에 사는 퍼트리샤라는 이름의 여성과 함께 출연해 “내 어머니 베니타 리가 퍼트리샤의 생모이며,퍼트리샤는 그동안 전혀 몰랐던 아버지가 다른 여동생”이라고 밝혔다.

 퍼트리샤는 지난 2007년 윈프리가 언니라는 사실을 처음 알았으나 비밀을 유지해오다 지난해 11월 추수감사절에 처음 언니를 만났다.

 윈프리는 아버지와 헤어진 어머니가 임신했을 때는 자신이 아홉 살 때로 아버지와 같이 살고 있었기 때문에 여동생이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윈프리의 굴곡진 개인사는 그동안 많이 알려졌다.

 그녀는 미혼 부모에게서 태어나 어린 시절 할머니 손에서 자랐고,14세 때 아기를 낳아 곧바로 죽는 고통까지 겪었으나 불굴의 의지로 숱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여성 방송인으로 성공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