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제협, 카라 분쟁 진상규명 착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연예제작자협회(이하 연제협)는 카라의 세 멤버와 소속사인 DSP미디어 사이에 불거진 전속계약 분쟁과 관련해 진상 규명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연제협은 “DSP미디어가 이번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협회에 중재를 요청해왔다”며 “이번 사태는 카라와 DSP미디어가 모두 피해자로, 소녀시대와 카라를 주축으로 분 신한류 시장에 적잖은 파장을 일으켜 진상 조사에 나섰다”고 말했다.


연제협은 세 멤버가 소속사의 수익 정산 투명성을 불신한 것과 관련해 카라의 일본 음반사인 유니버설에 공문을 보내 음반사가 아티스트에게 지급할 인세 비율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연제협은 “확인 결과 카라가 음반을 발매하고 받을 인세는 1.6-1.8%로 책정됐으며, 이는 일본 신인의 통상적인 아티스트 인세인 0.5-1%보다 많이 책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연제협은 이어 “일부 카라 멤버의 이탈을 부추긴 배후 세력의 명단을 확보했으며 이들 중 한 명이 카라 멤버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도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향후 소속사와 전속 계약 관계에 있는 연예인을 불순한 목적으로 교섭해 연예산업을 혼란에 빠트리는 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과 함께 연예계 퇴출 등 강경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