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킹스 스피치’ 아카데미 12개부문 후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왕 조지 6세의 말더듬증 극복과정을 그린 톰 후퍼 감독의 영화 ‘킹스 스피치’가 올해 아카데미상 최다 12개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다.

또 정통 서부극을 다시 영화화한 코언 형제 감독의 ‘트루 그릿’은 25일(현지시간) 발표된 제83회 아카데미상 후보작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10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골든글로브상을 비롯해 그동안 각종 영화상을 휩쓸었던 ‘소셜 네트워크’는 영화 ‘인셉션’과 함께 각각 8개 부문에서 수상 후보로 지명을 받았다.

올해 작품상 후보로는 앞서 언급한 4개 영화 이외에 ‘블랙 스완’과 ‘파이터’, ‘’에브리바디 올라잇’(원제 The Kids Are All Right), ‘127시간’, ‘토이 스토리 3’ , ‘윈터스 본’ 등 10개 작품이 경쟁하게 됐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킹스 스피치’로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콜린 퍼스를 비롯해 제시 아이젠버그(소셜 네트워크)와 제프 브리지스(트루 그릿), 제임스 프랭코(127시간), 하비에르 바르뎀(비우티풀)이 지명됐다.


또 여우주연상에는 이미 골든글로브상을 수상한 나탈리 포트먼(블랙 스완)을 포함해 아네트 베닝(에브리바디 올라잇)과 니콜 키드먼(래빗 홀), 제니퍼 로런스(윈터스 본), 미셜 윌리엄스(블루 밸런타인) 등 5명이 후보에 올랐다.

이밖에 감독상에는 톰 후버와 코언 형제, 데이비드 핀처(소셜 네트워크), 데이비드 러셀(파이터), 대런 애로노프스키(블랙 스완)가 후보에 올랐고, ‘인셉션’을 감독한 크리스토퍼 놀런은 후보 지명에 실패했다.

이번 후보자와 후보작 가운데 아카데미상 주인공은 다음달 27일 할리우드 코닥극장에서 발표된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