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예단체들 “카라, 활동 재개가 중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 관련 단체들이 카라의 세 멤버(정니콜ㆍ한승연ㆍ강지영)와 소속사 DSP미디어의 전속계약 해지 갈등에 대해 잇따라 입장을 발표했다.

대한가수협회 태진아 회장은 27일 연합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신한류를 이끌고 있는 카라가 이번 분쟁으로 해체되면 소속사와 멤버 모두에게 큰 손해이며, 연예 및 대중문화 산업 전체로도 손실이다. 일단 활동을 재개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태 회장은 “멤버들이 어린 만큼 부모들과 소속사가 협상을 벌여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소속사는 카라의 위상에 걸맞은 예우를 해주고, 카라는 스타로 키워준 소속사에 대한 고마움을 잊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협회가 운영 중인 가수들의 불이익 관련 고소.고발 센터에서 카라의 계약 내용을 살펴 보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도 이날 “이번 분쟁이 대중문화산업 발전을 해칠까 우려된다”며 “분쟁을 부추겨 이익을 보려는 이들이 있는데 이는 과거에 만연한 나쁜 관행으로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합는 “카라의 인지도 상승은 대중문화산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된다”며 “이런 분위기가 일부 몰상식한 행동으로 망가진다면 한국 대중문화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다. 중재를 통해 좋은 결과가 나오길 바라란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연예제작자협회도 지난 25일 “신한류 시장에 적잖은 파장이 우려된다”며 진상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