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기자가 뽑은 최고의 배우…男 원빈 女 서영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의 영화에 ‘시’


제63회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각본상과 대종상을 비롯한 국내 영화제 작품상을 휩쓴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가 영화담당 기자들이 뽑은 올해의 영화로 선정됐다. 원빈(왼쪽)과 서영희(오른쪽)는 최고 배우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영화기자협회(회장 김호일)가 주관하는 제2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이 27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올해의 영화상은 종합지, 경제지, 방송사, 스포츠지, 뉴미디어, 전문지 등 40개 회원사, 80명이 직접 후보추천과 투표에 참여해 6개 부문 수상작과 수상자를 선정했다.

‘시’는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받았다. 시를 통해 세계를 올바르게 바라보려는 할머니(윤정희)의 고통을 예술로 승화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남자배우상은 지난해 한국영화 최고 흥행(618만명) 및 ‘아바타’(830만명)에 이어 전체 흥행 2위를 기록한 ‘아저씨’의 원빈이 받았다. 여자배우상은 칸영화제 비평가주간에 초청됐던 장철수 감독의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에서 신들린 연기를 펼친 서영희가 받았다.


지난해 관객들에게 발견의 기쁨을 선사한 영화나 영화인에게 수여되는 발견상은 ‘방자전’ ‘시라노 연애조작단’의 송새벽에게 돌아갔다. 영화인상은 부산국제영화제를 불과 15년 만에 세계 5대 영화제 반열에 올려놓고 퇴임한 김동호 전 집행위원장이 선정됐다. ‘홍보인상’은 홍보마케팅 전문회사인 영화인의 신유경 대표가 받았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1-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