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 배후인물 지목 장석우 “법적대응 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카라
DSP미디어 제공
5인조 걸그룹 ‘카라’ 멤버들의 계약해지 사태 배후인물로 지목된 젊은제작자연대(이하 젊제연) 고문이자 연예기획사인 오픈월드 장석우 대표는 27일 “사실무근이다. 법적대응 하겠다.”고 한 언론 매체를 통해 밝혔다.

장 대표는 27일 저녁 연예·스포츠 인터넷매체인 마이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카라 3인이 젊제연에 도움을 요청한 가운데 후견인 얘기가 있었다.”면서 “내가 니콜 엄마와 잘 알고있어 일본 진출에 대한 어드바이스도 할 겸 만났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현재 일본에서의 봄 공연 추진을 위해 일본에 체류 중이다.

 그는 “카라의 소속사인 DSP미디어가 젊제연에 중재를 요청했지만 카라 3인의 부모는 젊제연도 못 믿겠다고 한다.”면서 “그래서 니콜 엄마도 친하기 때문에 현재 3인의 법무대리인인 랜드마크를 통해 정식으로 ‘후견인’ 요청을 하면 사태해결 협의에 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이 말이 와전돼 모 매체에서 ‘진짜 배후’니 하는 말이 퍼졌다. 그 매체서는 미안하다고 하지만 ‘진짜 배후’ 운운은 사실이 아니다. 당장 법적인 대응 준비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매체는 이 날 “해약 해지를 발표한 카라 3인의 배후는 에이치미디어의 조현길 대표가 아닌 가요계 관계자 A씨(장석우 대표)”라면서 “A씨가 연휴가 끝나는대로 본격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