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빠 됐어요” 류시원 득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류 스타’ 류시원(39)이 결혼 3개월 만에 아빠가 됐다.


▲ 류시원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결혼한 류시원의 아내 조모 씨는 지난 27일 오후 4시30분께 압구정동의 한 산부인과에서 2.8㎏의 딸을 자연분만으로 출산했다.

소속사인 알스컴퍼니는 28일 “류시원 씨의 아내가 예정일보다 앞당겨 출산했다”며 “류시원 씨는 MBC TV ‘추억이 빛나는 밤에’ 녹화로 아내 곁을 지키지 못했지만 크게 기뻐했다”고 전했다.

이미 류시원은 결혼 당시 ‘속도위반’ 사실을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결혼 발표 기자회견에서 “지난여름 신부의 임신 소식을 알게 됐다”며 “자녀는 둘은 꼭 낳고 싶다. 딸이면 신부를 닮고 아들이면 나를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근 일본 대형 음반사 에이벡스와 전속 계약을 맺은 류시원은 3월 16일 11번째 싱글 ‘사랑하고 싶어 너를 사랑하고 싶어’를 발표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