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보아, 할리우드 데뷔작 촬영…상대역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8월 할리우드 데뷔 소식을 알린 보아(25)의 영화 속 상대 배역이 결정됐다고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28일 전했다.

SM은 이날 “보아가 출연할 영화 ‘COBU 3D’에 미국 ABC의 인기 댄스 프로그램 ‘댄싱 위드 더 스타즈(Dancing with the Stars)’의 챔피언인 데릭 허프가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말했다.

▲ 가수 보아.
보아의 상대역인 허프는 ‘댄싱 위드 더 스타즈’에서 세번의 우승을 거머쥐며 주목받았고 영국 런던에서 공연한 뮤지컬 ‘풋루스:더 뮤지컬(Footloose:The Musical)’을 통해 신예 스타로 부상했다.

보아와 허프는 극중 각기 다른 환경에서 자란 댄서로 등장, 각자의 형제들이 운영하는 뉴욕 언더그라운드 클럽 간 경쟁에서 서로 위협을 받지만 로미오와 줄리엣 같은 사랑을 하게 된다.

올 봄부터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뉴욕에서 촬영될 이 작품은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 3D 댄스 영화로, 할리우드의 유명 스태프가 대거 참여한다는 게 SM의 설명이다.

영화 ‘세이브 더 라스트 댄스(Save the Last Dance)와 ‘셋 업(Step Up)’의 작가로 성공을 거둔 듀웨인 애들러가 감독을 맡고 미국 폭스TV의 댄서 발굴 프로그램 ‘소 유 싱크 유 캔 댄스(So You Think You Can Dance)’의 안무가인 내피 탭스가 안무를 담당하며 영화 ‘크래시(Crash)’ 등을 작업한 조엘C.하이가 음악 감독을 맡는다.

또 영화 ‘주만지(Jumanji)’ ‘런어웨이 브라이드(Runaway Bride)’ 등 다수의 히트 영화를 제작한 로버트 코트와 CJ엔터테인먼트, SM이 공동 제작한다.

이 영화는 내년 초 개봉될 예정으로 CJ엔터테인먼트가 한국, 중국, 일본에 배급하고 미국 라이온스게이트 인터내셔널이 해외 세일즈를 맡아 다음달 베를린영화제 기간 동안 선판매를 시작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