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찰 폭행’ 전태수 “뼈저리게 반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취 폭행 사건으로 입건된 연기자 전태수가 30일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고 사죄했다.


▲ 전태수
전태수(27)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중 술이 과한 탓에 절대로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을 하고 말았다”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만큼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태수는 29일 만취한 상태에서 택시기사와 경찰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등)로 불구속 입건됐다.

전태수는 “택시기사분과 경찰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불미스러운 일로 드라마에도 폐를 끼치게 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배우로써 책임감과 진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성숙하고 진실한 삶을 살겠다”고 덧붙였다.


톱스타 하지원 씨의 친동생이기도 한 전태수는 KBS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 이어 MBC 시트콤 ‘몽땅 내 사랑’에 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