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베를린영화제 10일 개막…현빈 주연 영화 경쟁부문 진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61회 베를린국제영화제가 오는 10일(이하 현지시간) 개막해 20일까지 베를린 일대에서 열린다.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칸국제영화제,베니스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불리는 권위 있는 영화제다.

 올해 경쟁부문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을 놓고 맞붙는 국제 공식경쟁부문에는 지난해보다 4편이 준 16편이 진출했다.


 이윤기 감독이 연출하고 현빈·임수정이 주연한 ‘사랑한다,사랑하지 않는다’는 국내 영화 가운데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올라 미국 여성감독 미란다 줄라이의 ‘더 퓨쳐’,헝가리 명장 벨라 타르 감독의 ‘토리노의 말’,프랑스 애니메이션 감독 미셸 오슬로의 ‘밤의 이야기들’ 등과 함께 황금곰상을 놓고 경쟁한다.

 비공식부문에는 코엔 형제의 ‘더 브레이브’,빔 벤더스 감독의 ‘피나’ 등 6편의 영화가 선보인다.

 한국영화는 경쟁부문,파노라마 등 7개 섹션에 모두 9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박찬욱·박찬경 감독이 연출한 ‘파란만장’과 양효주 감독의 ‘부서진 밤’은 단편경쟁 부문에 진출했고,박경근 감독의 다큐멘터리 ‘청계천 메들리’,김선 감독의 ‘자가당착: 시대정신과 현실참여’는 포럼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김수현 감독의 ‘창피해’,전규환 감독의 ‘댄스타운’은 파노라마 부문에서 선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