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부고]‘전설의 기타리스트’ 게리 무어 의문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 호텔서 숨진 채 발견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 록 기타리스트 게리 무어가 세상을 떠났다. 59세.

게리 무어의 매니저 애덤 파슨스는 무어가 6일(현지 시간) 스페인의 코스타델솔에 있는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짤막한 성명을 냈다.


▲ 게리 무어
무어는 스페인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이었으며 정확한 사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속했던 밴드 ‘신 리지’(Thin Lizzy)의 드러머 브라이언 다우니는 “엄청난 충격”이라고 말했다.

1952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태어난 무어는 1970년 더블린에서 결성된 록 밴드 스키드 로(Skid Row)의 기타리스트로 데뷔한 뒤 1973년 신 리지에 합류, ‘나이트라이프’(Nightlife)와 ‘블랙 로즈’(Black Rose) 앨범에 참여했다.

솔로 활동은 1979년 시작했다. 이후 비비 킹, 앨버트 콜린스와 함께한 앨범 ‘애프터 아워스’(After Hours)와 ‘블루스 얼라이브’(Blues Alive), 잭 브루스와 진저 베이커가 참여한 ‘어라운드 더 넥스트 드림’(Around The Next Dream) 등을 통해 블루스 음악의 진수를 들려줬다. 대표곡으로는 ‘스틸 갓 더 블루스’(Still Got The Blues) ‘파리지엔 워크웨이스’(Parisenne Walkways) ‘신스 아이 멧 유 베이비’(Since I Met You Baby) 등이 있다.


케이블TV MBC라이프 ‘수요예술무대’는 9일 밤 11시 게리 무어 추모 방송을 내보낸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2-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