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젝스키스’ 강성훈 3000만원 사기혐의 피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경찰서는 아이돌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31)씨가 사기 혐의로 피소돼 조사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강씨가 일본에 머물고 있던 지난해 12월 1일 친구를 시켜 렌터카업체에서 BMW 승용차를 빌린 후 자신의 사촌형 소유라고 속여 대출을 하고 이를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 ‘젝스키스’ 강성훈


고소인 홍모씨는 “강씨가 빌린 외제 승용차를 자기 형 소유인 것처럼 속여 담보로 잡힌 후 3000만원을 빌리고서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오후 고소장이 접수됐고 조만간 두 사람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씨는 홍씨 외에도 여러 사람들로부터 수억원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준기자 apple@seoul.co.kr
2011-02-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