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세바퀴’ 미모작가 지승아 “삼촌 묵찌빠는 내 작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지상렬씨의 대표적인 유행어 ‘묵찌빠’는 방송작가인 그의 친조카가 만들어준 것으로 확인됐다.

지상렬씨의 친조카이자 ‘세바퀴’의 작가인 지승아씨는 13일 오전 방송된 MBC 가족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꽃다발’에 출연, “삼촌의 묵찌빠 유행어는 내가 지어준 것”이라고 밝혔다.이날 방송에는 지상렬씨와 조카 승아씨가 함께 출연했다.

승아씨는 “중학교 1학년 때 묵찌빠 게임이 유행하고 있는데 당시 유행어를 갖지 못한 삼촌에게 아이디어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지상렬씨는 ”승아가 중학생일때 내가 한 달에 9만 7800원을 버니까 안타까운 마음에 유행어를 만들어줬다.”며 조카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한편 승아씨는 “삼촌이 ’세바퀴’에 3번 출연했지만 비방용 멘트만 날려 그 다음부터는 잘 부르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모의 지승아씨는 최근 지상렬씨의 친조카이자 인기 프로그램인 ‘세바퀴’의 작가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