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승기 ‘1박2일’ 하차로 가닥 잡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1박 2일’이승기
KBS 화면캡처
▲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엄태웅, 이승기, 이수근, 은지원, 김종민
가수 이승기가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이하 1박2일)’에서 사실상 하차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이승기 소속사측의 관계자는 최근 ‘1박2일’ 제작진과 MC 하차 여부에 대해 논의했다. ‘1박2일’ 제작진은 이승기를 붙잡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소속사의 의지가 강해 결국 하차 쪽에 무게가 실렸다는 것. 이승기의 일본 진출이 가장 큰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1박2일’ 하차의 구체적인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방송가 관계자는 “이승기 측에서도 3년3개월간 몸담아온 ‘1박2일’에서 하차하는 것에 큰 부담을 갖고 있다. 하차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은 것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