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 3인 “수익금 못받아” 소속사에 계약 무효 소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포토타임을 갖는 그룹 카라(강지영, 니콜,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스포츠서울
아이돌그룹 카라의 한승연, 정니콜, 강지영이 소속사를 상대로 계약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14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이들 카라 멤버 3명은 ‘정당한 수익금을 분배받지 못했다.’며 소속사인 DSP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계약부존재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이호연 대표가 장기간 와병으로 소속사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았고, 일본 활동의 수익금도 정당하게 분배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카라 사태’는 지난달 19일, 카라 멤버 일부가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시작됐다. 한국과 일본 등에서 크게 논란이 되자 이들 세 멤버는 소속사 복귀 여지가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동안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던 분쟁이 이번 소송 제기로 법정 공방으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카라의 일본활동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영기자 min@seoul.co.kr
2011-02-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