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진영 “김신일씨는 ‘호산나’ 표절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작곡가 박진영(왼쪽)이 자신의 자작곡 ‘섬데이’(Someday)를 둘러싼 표절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그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작곡가 김신일(오른쪽)씨가 표절이라고 지적한 부분과 유사한 곡들이 이미 많다.”고 주장했다.

박진영은 “(김씨가) 내가 표절했다고 말한 후렴구의 멜로디 4마디는 커크 프랭클린이 2002년에 발표한 ‘호산나’(Hosanna)와 더 유사하다.”면서 “그렇다면 김씨는 ‘호산나’를 표절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내가 표절했다고 김씨가 주장한 화성은 타미아라는 가수가 2003년에 발표한 ‘오피셜리 미싱 유’(Officially missing you)란 곡과도 거의 전곡이 일치한다.”면서 “그렇다면 김씨는 ‘오피셜리 미싱 유’란 곡도 표절한 것이냐.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표절 시비는 김신일이 2005년 자신이 작곡한 가수 애쉬의 ‘내 남자에게’ 후렴구와 올해 나온 ‘섬데이’가 유사하다며 박진영을 상대로 저작권 침해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불거졌다.

박진영의 반박에 대해 김신일은 “논란이 된 ‘호산나’와 ‘오피셜리’ 두 곡은 화성, 멜로디, 분위기가 (‘섬데이’와) 다르다.”면서 “그렇기에 ‘내 남자에게’와의 유사성에 대해 논해야 한다. 법무팀과 상의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재반박했다.

앞서 김신일은 “음악 전문가들의 분석을 거친 결과, ‘섬데이’의 후렴구 8마디 중 6마디가 ‘내 남자에게’와 동일하고 곡의 화성도 80~90%가 유사하다는 결론이 나왔다.”면서 “15일까지 박진영씨가 표절을 인정하고 공개 사과하지 않을 경우 법적 절차를 밟겠다는 내용의 내용 증명을 보냈다.”고 밝혔다.

‘섬데이’는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 월·화 드라마 ‘드림하이’ 삽입곡으로 가수 아이유가 불러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법정 공방으로 번질 공산도 커 보인다.

가요계 표절 시비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이번 공방이 남다른 시선을 끄는 이유는 박진영의 ‘존재감’ 때문이다. 그는 화려한 명성만큼이나 표절 시비 잡음이 적지 않았던 것 또한 사실이다. 솔직하고 직설적인 화법으로 유명한 박진영이 그간의 의혹을 정면 돌파하고 명예 회복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2-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