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타킹’ 서울대 음대 교수, 제자 폭행 논란 휩싸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중인 서울대 음대 김인혜 교수(49)가 최근 제자 폭행 논란에 휩싸이면서 방송가에 출연자 자질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다.

김 교수의 제자 폭행 논란은 지난해 12월 음대 일부 학생들이 김 교수로부터 상습 폭행당했다는 내용의 이메일 진정서를 제출해 학교가 위원회를 구성하고 조사에 착수하면서 외부로 알려졌다. 진정서에는 “김 교수가 제자들을 일렬로 세워놓고 꽃다발로 머리를 때렸다. 고가의 명품 선물을 강요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평소 제자를 폭행한다는 교수가 TV에 나와서 국민들을 가르치는 게 불편하다”며 “방송사들이 사전에 꼼꼼히 검증한뒤 출연자를 내보내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논란이 일자 김 교수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발성을 가르치다보면 등을 치거나 배를 누른다. 성악은 이런 교육법이 당연한 방식이다. 또 꽃다발로 머리를 친 건 기억나지 않고 바닥에 던진 것은 맞다”며 이 모든 것은 성악 특유의 도제식 교육 방법이라고 해명했다.

상황이 이렇자 ‘스타킹’ 제작진은 고민이 크다. 김 교수가 참가하는 ‘기적의 목청킹’ 프로젝트가 장기 프로젝트기 때문. 배성우 PD는 “(하차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않았다. (폭행여부의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사화되는 것도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MBC ‘위대한 탄생’에서도 도전자 김혜리(19)가 과거 중고물품판매사이트에서 사기행각을 벌였다는 제보가 나오면서 출연자 자질논란이 뜨거웠다.

김효원기자 eggroll@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