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은경,지난해 이어 2억원대 소송 당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드라마 ‘욕망의 불꽃’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신은경이 또 소송을 당했다.

 개인 대부업자 서모씨는 지난 16일 서울중앙지법에 “신은경씨와 그의 전 남편 김모씨가 각각 빌려간 2억원과 2억 7000여만원을 받게 해달라.”며 민사소송을 냈다.

▲ 신은경


 신은경은 지난해 10월에도 A연예기획사로부터 사기 및 횡령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 무혐의 처분을 받았었다.

 서씨는 소장에서 “신은경의 전 남편 김씨가 2억 7000여만원을 소속사였던 팬텀 엔터테인먼트로부터 빌렸고, 신은경은 2006년 7월 출연계약서를 작성하고 선급금 2억원을 받았음에도 출연계약을 이행하지 않아 팬텀에 2억원의 빚을 진 상태”라고 주장했다.


 신은경의 전 남편 김씨는 연예기획사를 운영해 오다가 지난 11일 사기혐의로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