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호텔 재벌 상속녀 힐튼, 남친이 준 5억짜리 ‘슈퍼카’ 자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텔 재벌 상속녀인 패리스 힐튼(30)이 남자 친구인 사이 웨이츠(35)로부터 5억원짜리 슈퍼카를 생일 선물로 받아 ‘함박 자랑’을 늘어놓았다. 선물을 받은 차는 ‘렉서스 LFA’로 지난해 12월 첫 출고됐다.



 힐튼은 지난 1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 남자 친구가 나에게 믿을 수 없는 생일 선물을 줬다. 그는 지적이고 귀엽고 놀라워!”라는 글을 올렸다. 선물을 받은 차량에 관한 설명이 담긴 사이트도 링크시켰다.

 전 세계에 500대만 판매되는 이 차의 가격은 약 38만달러(한화 4억4000원) 정도다. 최고 속력은 325km/h이다.

 힐튼은 “내 남자친구는 장난꾸러기다.”라면서 “남자 친구가 나에게 놀랍게도 차를 선물해 줬을 때 난 너무 기뻤다. 그런데 충격을 받았다. 차는 멋졌지만 노란색이었다.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그런데 이건 남자 친구의 장난이었다. 진짜 선물은 예쁜 진주색”이라고 밝혀 선물이 아주 마음에 들었음을 내비쳤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해 중순 만나 사랑을 키웠으며 승용차에서 마리화나를 흡입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