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꼬마요리사’ 노희지 3단변신, 꼬마에서 소녀, 숙녀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90년대 EBS ‘꼬마요리사’에서 깜찍한 외모에 어른 못지않은 진행실력으로 사랑받았던 어린이 스타 노희지가 어느덧 훌쩍 자라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했다.



노희지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이제 사회인 한양대학교 졸업, 어제 졸업식 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졸업사진들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학사모를 쓴 노희지의 모습은 어린 시절 귀여운 모습이 남아있지만, 한층 성숙한 모습이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너무 예쁘게 성장했다.”, “성인 연기자로 활동하는 모습이 궁금해진다.”등 다양하다.

노희지는 1993년 ‘뽀뽀뽀’로 데뷔했으며 94년 ‘꼬마요리사’에 출연하며 큰 대중적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06년 MBC 드라마 ‘주몽’에서 신녀 역할을 맡아 다시 한번 시선을 끌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