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애, 아들 딸 이란성 쌍둥이 출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월간지 화보를 통해 자신을 꼭 닮은 예쁜 딸을 공개한 이영애.
여성조선 제공
배우 이영애(40)씨가 쌍둥이 엄마가 됐다.

 이씨는 지난 20일 오전 10시30분쯤 서울 중구 묵정동 제일병원에서 아들, 딸 이란성 쌍둥이를 자연분만으로 출산했다. 22일 퇴원 예정이다. 이씨는 노산임에도 불구하고 자연분만을 고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팬들과 네티즌들은 “노산인데 자연분만이라니 대단하다.” “한번에 쌍둥이를...축복 받았네.” “엄마 닮았으면 아기들이 정말 예쁘겠다.”는 등 뒤늦은 축하 댓글을 있고 있다.

 이씨는 2009년 8월 미국 하와이에서 재미교포 사업가 정호영씨와 극비리에 결혼식을 올려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20일 오전 아들·딸 쌍둥이를 출산한 이영애는 애초 1박2일만에 퇴원할 예정이었지만 하루 늦어진 22일 퇴원하기로 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