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성모 “소속사, 살인교사 버금가는 폭행·폭언” 진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속사로부터 30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한 가수 조성모가 “소속사 에스플러스의 대표 구모씨에게 폭행과 폭언, 협박을 당했다.”며 형사고발 방침을 밝혀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조성모 측 채종훈 변호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에스플러스는 부적절하고 수준 낮은 매니지먼트로 조성모의 이미지와 명성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혔을뿐 아니라 인격적으로 심한 모욕을 주는 등 심리적·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안겼다.”고 밝혔다.

▲ 조성모


 채 변호사는 “구 대표는 지난해 1월 조성모와 계약이 성사되자 이전과 전혀 다른 태도를 보이며 심한 모욕감을 주는 욕설과 폭언, 폭행 등을 일삼았다.”면서 “4월에는 합의 없이 자기가 판권을 갖고 있는 드라마 OST에 무조건 참여하라고 협박했고 이에 따른 가창료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구 대표가 일본 매니지먼트에 많은 경험과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고 했지만 실은 한류스타 홈페이지 관리 대행과 모회사를 통해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한류 이벤트가 주된 사업이었으며, 여기에 조성모가 크게 실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가 유료로 모집한 일본 팬클럽을 허술하게 관리하고, 일본 팬들에게 각각 3만원어치 녹차를 파는 등 이미지에도 상당한 타격을 줬다.”고 했다.

 채 변호사는 “뮤직비디오 촬영 및 앨범 준비 그리고 방송 활동 중에도 구 대표의 끊임없는 협박과 무리한 요구로 조성모는 정신적으로 견디기 힘든 압박을 받았다.”면서 “심지어 조성모의 매니저를 폭행하고 조성모에게 살인교사를 방불케 하는 폭언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구 대표의 폭행, 폭언을 입증할 자료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성모측은 “조성모가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는 소속사의 주장도 반박했다. 채 변호사는 “에스플러스는 합의과정 중 사전 통보 없이 소송을 하고, 한달 전까지 양측이 조정을 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말도 안 되는 기사를 냈다.”면서 “더 이상 대화로 해결하기는 어렵다고 판단, 조만간 구 대표를 형사고발하고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에스플러스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조성모 측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면서 “오해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공식적인 내용은 변호사를 통해 다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에스플러스는 지난 18일 “조성모가 3년간의 전속계약 의무를 저버린 채 지난해 6월부터 회사 임직원과 연락을 끊고 동의없이 독자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며 서울중앙지법에 3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