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애, 아들·딸 쌍둥이 엄마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스타 이영애(40)가 쌍둥이 엄마가 됐다.

 21일 이영애의 소속사 스톰에스컴퍼니에 따르면 이영애는 전날 오전 10시30분 서울 제일병원에서 아들,딸 이란성 쌍둥이를 자연분만으로 출산했다.
▲ 배우 이영애씨.
소속사는 “현재 산모와 아이들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이영애는 2009년 8월 미국 하와이에서 재미교포 사업가 정호영 씨와 극비리에 결혼식을 올리고 나서 이를 발표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2005년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작품 활동을 중단하고 있는 그는 결혼 직후인 2009년 9월 한양대 연극영화과 대학원 박사과정에 입학해 학업에 열중해 왔다.


 외부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그는 작년 4월 남편과 함께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전주 KCC와 울산 모비스 6차전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