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자 김태희’이상윤 “‘엄친아’ 이미지 깨고 싶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 물리학과 출신으로 ‘남자 김태희’라는 별명이 붙은 탤런트 이상윤이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의 줄임말로 모든 면에서 뛰어난 남자를 뜻함) 이미지를 깨고 싶다.”고 말해 화제다.

▲ MBC 캡처


 이상윤은 21일 MBC 예능 프로그램 ‘놀러와’에 출연, “그동안 맡은 역할들이 착하고 잘난 이미지에 국한돼 틀에 박혀버릴 것 같다.”며 “나는 연기가 좋아서 시작했는데 모르는 사람들은 ‘저 놈은 저것(학벌) 하나 믿고 연기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MBC 캡처


 이날 방송에는 MBC TV 새 월화드라마 ‘짝패’의 주연을 맡은 이상윤, 천정명, 한지혜, 서현진이 출연했다. 한지혜는 “드라마 촬영 전 피부과를 찾아 레이저시술을 받았다.”고 고백했고 서현진은 연기를 시작하기 전 걸그룹 밀크의 리드보컬로 데뷔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