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장훈·서경덕, NYT에 ‘한국관광’ 광고게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장훈과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객원교수가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한국 방문을 홍보하는 전면광고를 또 게재해 관심을 끌었다.


▲ 김장훈
이번 광고는 A섹션에 ‘VISIT KOREA(한국을 방문하세요)’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아름다운 섬이 많은 한국을 방문하세요’라는 콘셉트로 제작된 이 광고는 제주도, 울릉도, 독도, 이어도 등 한국을 대표하는 섬들을 표시하고 ‘한국으로 휴가를 오세요.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겁니다’라는 문구를 넣었다.

특히 ‘제주도’는 현재 진행중인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투표에 최종 후보지로 선정되는 등 세계적인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고 강조했으며 동해의 ‘울릉도’와 ‘독도’는 빼어난 경치와 다양한 해산물 요리를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광고를 기획한 서경덕 교수는 “관광을 주제로 하면서 독도와 이어도 등을 표시해 자연스럽게 우리 영토임을 세계인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 외국인 관광객을 늘리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세계적인 유력매체들이 동해를 ‘일본해’로 많이 표기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기 위해 이번에도 ‘동해(East Sea)’를 큼직하게 표기했다”고 덧붙였다.

광고비 전액을 후원한 김장훈 씨는 “올해가 ‘한국 방문의 해’여서 이번 한국관광 광고가 제격이라 생각했다”면서 “특히 문화관광적인 측면에서 독도를 다루는 것이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데 더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지금까지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포스트 등 세계적인 유력지에 한글, 한식, 동북공정, 위안부 문제 등에 관한 광고를 지속적으로 게재해왔다.

그는 “다른 나라에서는 시도하지 않았던 독특한 아이디어로 세계인들에게 우리 문화와 역사를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오는 28일 독도에서 ‘독도 페스티벌’을 진행해 독도를 또한번 전세계에 홍보할 예정이다.

뉴욕=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